본문바로가기

TRUST 을지

상상 그 이상의 만족, 최고 그 이상의 가치

TRUST EULJITrust 을지

을지미디어

  • HOME
  • Trust을지
  • 을지미디어

“아픈 노인, 남성이 여성보다 쉽게 우울증 빠진다”

보기
작성자 홍보
게시일 2022-06-29 14:48:02 조회수 10,952
복합 만성질환 60대 이상 남성, 여성보다 우울증 유병 위험 1.2배
성별 차 고려한 보건정책 필요... 을지대학교 의료경영학과 황서연씨 연구 논문 



복합 만성질환을 앓는 60대 이상 남성이 여성보다 우울증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을지대학교 의료경영학과 4학년 황서연 씨와 황 씨의 지도교수인 남진영 교수 연구팀은 이같은 내용의 ‘한국 노인의 복합 만성질환과 우울증의 연관성에 대한 성별의 차이’ 논문을 발표했다.

연구팀은 2011년부터 2017년까지 복합 만성질환을 앓는 65세 이상 노인 30,138명을 대상으로 우울증 유병 위험을 분석한 결과, 남성 노인이 여성 노인보다 우울증을 가질 위험이 1.2배 더 높게 나타났다. 특히, 복합 만성질환을 앓는 경우, 복합 만성질환이 없는 노인보다 남성은 2.1배, 여성은 1.9배로 남성 노인의 우울증 위험이 더 높았다.
 
이외에도 복합 만성질환 개수가 많아질수록 여성 노인보다 남성 노인의 우울증 위험이 더 가파르게 상승했고, 연령대가 낮은 초기 노인(65-69세)일수록, 복합 만성질환을 가진 노인들이 기준 집단에 비해 우울증을 가질 위험이 남성은 2.6배, 여성은 2.3배 더 높은 것을 확인했다.
 
황서연 씨는 “한국 노인들의 복합 만성질환과 우울증의 관계에서 성별의 차이가 있다는 본 연구 결과를 토대로 향후 성별을 고려한 우울증 치료 방안이 모색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남진영 교수는 “고령화 사회에서 노인들의 수명 향상을 위해 성별 차이를 고려한 보건 정책이 마련돼야 한다”며 “앞으로 성별의 차이를 고려한 다양한 주제로 연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 논문은 SCI급 국제 저명 학술지인 ‘Epidemiology and Health’에 게재됐다.
 
매체명 : 홍보팀
프린트
콘텐츠 담당자 : 홍보팀
전화번호 : 031-740-7330